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손학규 면전서 사퇴 촉구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손학규 면전서 사퇴 촉구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9.05.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이준석·권은희 등 손 대표 퇴진 요구
손학규 “사퇴안해...총선 승리의 길로 갈 것”
ⓒYTN뉴스 화면 캡쳐
ⓒYTN뉴스 화면 캡쳐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계가 17일 오전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 이후 처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 면전에서 직접적으로 사퇴를 촉구했다.

유승민·안철수계 최고위원들은 오 원내대표 공약이 지도부 사퇴였다고 주장한 반면 손 대표는 사퇴 의사가 없다는 입장이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당 대표께서 같은 당 동지들을 수구보수로 매도하면서 원내대표 경선 결과로 확인된 의원들의 총의를 패권주의라고 비난한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당을 위해, 후배들을 위해 용단을 내려달라는 것이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 확인된 민심이고, 당심이며, 민심과 당심을 따르는 것이 민주주의이고 책임정치”라고 말했다.

이어 “당 전체가 불행한 사태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당의 큰 어른으로서 용단을 내려주실 것을 마지막으로 간곡히 호소드린다고”고 강조했다.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는 그동안 보이콧했던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의원이 참석해 손 대표 퇴진을 요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는 오신환 원내대표가 대표 사퇴를 공약으로 내걸었기 때문에 사실상 손 대표님 불신임 선거였다”며 “우리 정치 역사에서 당 대표와 지도부가 선거 참패와 당 분열의 정치적 책임을 지고 중도에 물러나는 일은 수없이 많았다. 물러날 때 물러나 주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명예를 지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 체제로는 자강·화합·개혁이 안 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저희 최고위원들도 손 대표와 함께 물러나 백의종군할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손 대표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을 지적하며 “새로운 원내대표 선출을 통해 새로운 지도체제에 대한 당내 구성원 절대다수의 동의가 확인되는 과정 속에서 굳이 지도부 교체에 대해 의견 내는 사람들을 수구보수로서 싸잡으실 필요가 있었는지 궁금하다”며 "위화도 회군의 용기와 야심이 한 왕조의 기틀을 열었듯이 용기 있는 결단이 당의 새 전기를 열기를 기대한다"고 가세했다.

권은희 최고의원도 "의원들이 화합·자강을 결의한 지 며칠 지나지도 않았는데 수구보수라는 말로 찬물을 끼얹는 발언을 왜 하느냐"며 "우리 당이 좋은 모습을 보이기 원한다면 지도부 총사퇴밖에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비공개 회의 직후 손 대표는 "난 사퇴하지 않는다"며 "이미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 총선 승리의 길로 가겠다"며 퇴진요구를 일축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의 발언을 손학규 대표 등 참석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뉴시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97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의 발언을 손학규 대표 등 참석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뉴시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