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리 ‘성접대 의혹’ 내사 착수
경찰, 승리 ‘성접대 의혹’ 내사 착수
  • 최수희 기자
  • 승인 2019.02.2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뱅 승리(사진=MBC,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빅뱅 승리(사진=MBC,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토피아 최수희 기자]가수 승리(29)의 투자자 상대 성접대 의혹에 대해 경찰이 26일 내사에 돌입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진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내사 중에도 참고인 조사와 제한적인 압수수색 정도는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예매체 SBS펀E는 26일 승리가 참여한 2015년 12월6일 스마트폰 메신저 대화를 입수했다면서 "승리가 직원 김모씨에게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언급하며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화방에는 승리와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의 유모 대표, 직원 김모씨 등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클럽이 로비의 장소로 사용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승리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됐으며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가짜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승리는 최근 입대를 이유로 마약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내 이사직을 사임했다.

지난달 손님에 대한 직원 폭행 시비로 촉발된 버닝썬 논란은 클럽과 경찰 유착, 마약류인 '물뽕' 유통 등의 의혹에 휩싸여 수사가 진행 중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