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정부/정당/외교
CNN "북 '영저동 미사일 기지' …대폭 확장 공사 진행 중“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0:49: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북한 영저동 미사일 기지ⓒ뉴시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에도 중국 접경지인 내륙 깊숙한 영저동(영저리) 미사일 기지를 확장하고 있다고 CNN이 5일(현지시간)보도했다.

CNN은 미들버리국제연구소로부터 북한 영저동 미사일 기지가 미 정보 당국과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 오래 전부터 알려져 온 것이기는 하지만, 최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기존 영저리 기지 시설에서 약 11km 떨어진 곳에 새로운 지하시설들이 만드는 활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시설의 용도는 장걸미사일 기지를 위한 시설로 추측되며, 공사는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회담 이후인 8월과 10월에도 이어져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들버리국제연구소의 제임스 마틴 비확산연구센터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책임자인 제프리 루이스는 지난 11월 12일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삭간몰 미사일 기지 이외에도 중국 접경지인 양강도 영저동에 장거리 미사일 기지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한 바 있다.

루이스 팀은 위성 영상을 통해 기지의 위치를 확인하고, 지난해부터 이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활동을 추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스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영제동 미사일 시설은 가동 중인 군사기지이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위한 단단한 지하구조물이 다수 있다. 이 시설들은 유사시 터널에서 장거리 미사일을 끌어내 세우고 발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임 보여준다"고 말했었다.

루이스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영저동(영저리) 미사일 기지가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핵탄두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한 것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에도 (영저동 기지) 공사는 계속됐다. 김정은이 비핵화 의지를 나타내면서도 핵미사일들을 계속 생산하고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 대변인은 CNN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북한을 매우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며, 우리는 외교적 과정을 계속 지지한다"고만 밝혔다. 


[뉴스토피아 = 정대윤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정대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광고안내콘텐츠사용안내사업제휴안내채용안내기사제보독자투고교육신청정정보도신청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0881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03 (파주출판도시 아르디움 2층)
TEL: 02-562-0430  |  FAX: 02-780-4587  |  구독신청: 02-780-4581
사업자등록번호: 107-88-16311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등록번호: 서울 다 09795  |  등록일: 2009년 8월 11일
대표이사겸발행인: 정대윤  |  편집인: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남희영
Copyright ⓒ 주간시사매거진-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