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파업 D-1, 막판 협상 돌입
버스파업 D-1, 막판 협상 돌입
  • 최수희 기자
  • 승인 2019.05.1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대구, 전남 영암 노사 합의…파업 철회
정부 버스사업 지원 대책 ‘52시간 근무제’에 임금인상
자자체 요금 인상 결정 여부도 관건
ⓒSBS뉴스 화면 캡쳐
ⓒSBS뉴스 화면 캡쳐

[뉴스토피아 최수희 기자]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의 노선버스 노동조합이 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교통 대란이 우려되는 가운데 14일 오후 3시 서울시 버스노조가 임금 인상 문제 등을 놓고 사측인 서울시 버스운송사업조합과 2차 조정 회의를 하고 막판 협상을 벌인다.

정부가 버스 준공영제 확대를 포함한 대책을 내놓고 대구와 전남 영암군 버스노조가 전날 사측과 합의로 파업을 철회하는 등 일부 지역은 조정이 진전되는 양상이다.

또한 재정 여건이 열악하고 인력도 부족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경기도 전날 조정 회의에서 노사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한 15개 버스노조는 이날 오후 1시 사측과 비공개 면담을 하고 밤 10시부터 최종 조정 회의를 할 예정이다.

광주·전남 지역 노조 등도 이날 막판 협상에 나선다.

그러나 노조는 주 52시간제 도입을 앞두고 노동시간 단축과 5.9% 임금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을 포함한 복지기금 연장 등을 요구하지만, 사측은 경영상 부담을 이유로 임금 인상과 복지기금 연장에 반대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 버스노조는 서울 수준으로 임금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인건비 부담으2차 조정 회의도 난항이 예상된다.

파업에 참여하는 경기도 버스는 양주·용인·하남·구리·남양주·포천·가평, 파주, 광주, 의정부, 의왕, 과천, 군포, 안양 등 14개 시·군의 55개 노선 589대 광역버스를 운행하는 15개 버스업체다.

현 상황에서 노사 간 합의가 더 이뤄지지 않으면 전국에서 버스 1만9000대가량이 운행을 멈출 예정이어서 1700만명 시민의 발이 묶이게 된다.

이에 각 지자체들도 비상 수송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특히 임금 인상이 핵심 쟁점인 이날 막판 협상에 각 지자체의 버스 요금 인상 결정 여부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