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 식량 제공 매우 시의적절"
트럼프 "북, 식량 제공 매우 시의적절"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9.05.0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정상 35분간 통화…靑 “조기에 협상 재개 방안 논의”
백악관 “한미 정상, 北 FFVD 달성방안 논의”
ⓒ연합뉴스TV 캡쳐
ⓒ연합뉴스TV 캡쳐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오후 10시부터 35분간 전화통화를 통해 지난 4일 벌어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포함해 한반도 상황 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양 정상 통화 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이같이 전했다.

이어 "양 정상은 이번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 정상은 북한의 발사 직후, 한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 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신한 트위터 메시지가 북한을 계속 긍정적 방향으로 견인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했다"며 "양 정상은 최근 WFP(세계식량계획)와 FAO(유엔식량농업기구)가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 긴밀히 (다른 사람들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도 보도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오늘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두 정상은 북한(DPRK)의 최근 진행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