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세월호 늘 기억…국민 생명·안전 최우선”
文대통령 “세월호 늘 기억…국민 생명·안전 최우선”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04.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화랑유원지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전 세종시 고운동 온빛초등학교 교문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는 학생들의 가방에 노란리본을 달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전 세종시 고운동 온빛초등학교 교문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는 학생들의 가방에 노란리본을 달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월호 5주기다. 늘 기억하고 있다"며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세월호 아이들을 기억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동이 나라를 바꾸고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유가족을 향해서도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며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3시에는 세월호 5주기를 맞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참사 기억식이 열릴 예정이다.

이 기억식은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위원장 장훈)와 4.16재단(이사장 김정헌)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한다.

이날 유은혜 교육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각 정당 대표 및 국회의원 등 정치인을 비롯해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 유가족, 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석한다.

한편 전날 오후 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변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세월호 참사 유족에게 망언했다는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