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로이킴, ‘정준영 단톡방’ 멤버 참고인 조사
가수 로이킴, ‘정준영 단톡방’ 멤버 참고인 조사
  • 정인옥 기자
  • 승인 2019.04.0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대구포크페스티벌 제공
로이 킴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 이른바 ‘승리·정준영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일 문제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가수 로이킴(김상우)를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스포츠경향이 보도했다.

연예계 ‘엄친아’로 알려진 로이킴은 과거 한 방송에서 ‘정준영이 자신을 오염시켰다’ ‘정준영과 같이 산 적도 있다’는 등의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의혹을 받아왔으나 평소 반듯한 이미지여서 더 충격을 주고 있다.

승리와 정준영 등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참여한 인물 중 현재까지 7명이 입건됐다.

또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은 모두 23곳이며 참여한 인원은 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로이킴은 미국에서 학교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로이킴이 영상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한 혐의 등이 있는지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