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사회·경제적 손실 연 11조5천억원
비만 사회·경제적 손실 연 11조5천억원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8.12.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0일 공개한 '비만의 사회경제적 영향' 연구 결과에 따르면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이 2016년 기준 약 11조5천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당 연도 GDP의 0.7%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2003~2014년 일반건강검진 수검자 중 비만 관련 질병 과거력이 없는 1천9만1251명의 2016년 기준 건강보험 검진·진료 자료, 병·의원과 약국에 지출되는 의료비 등을 추산해 분석했다.

그 결과,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총 손실은 2016년 기준 11조4679억 원이었다.

비만으로 인한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 중 의료비에 의한 손실규모가 5조8858억원으로 51.3%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생산성저하액 20.5%(2조3518억 원), 생산성손실액 13.1%(1조4976억 원), 조기사망액 10%(1조1489억), 간병비 4.3%(4898억 원), 교통비 0.8% (940억 원) 순이었다.

성별 비중을 살펴보면, 남자에 의해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비용은 56.6%(6조4905억 원), 여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은 43.4%(4조9774억 원)로 남자가 여자에 비해 1.3배 손실이 컸다.

연령대별 비중으로는 50대가 26.8%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60대(21.2%), 40대(18.2%), 70대(15.9%), 30대(7.9%), 80대 이상(7.3%), 20대 이하(2.6%) 순으로 손실 규모가 컸다.

질병으로 보면 당뇨병에 의한 사회적 손실 비용이 22.6%(2조624억 원)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는 고혈압 21.6%(1조9698억 원), 허혈성심장질환 8.7%(7925억 원), 관절증 7.8%(7092억 원) 순이었다.

▲ ⓒ국민건강보험공단

비만에 기인한 의료비(건강보험 총 진료비, 비급여제외) 손실을 거주 지역에 따른 1인당 비용으로 살펴보면, 전라남도가 약 33만8000원으로 지출 비용이 가장 많이 들었다.

다음으로 전라북도 약 32만5000원, 부산광역시 약 31만6000원, 강원도 약 30만7000원 순으로 지출 비용이 들었다.

반면 서울(25만1762원), 경기(25만3493원), 인천(27만1578원)으로 1인당 진료비가 가장 낮았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건강보험정책연구원 이선미 연구위원은 “30~50대(총 손실의 52.9%), 고혈압 및 당뇨병(총 손실의 44.2%)에서의 높은 손실비중은 비만이 생산가능인구의 건강을 저해하고, 만성질환 진료비 증가에 기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향후 비만관리대상의 우선순위 설정 시 고려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진료비의 경우 3년 사이 1.5조 이상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