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환경과학원 황사·미세먼지 통합예보실 발족
기상청-환경과학원 황사·미세먼지 통합예보실 발족
  • 김영식 기자
  • 승인 2014.01.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기상 예보의 정확도 제고를 위해 미세먼지와 황사예보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미세먼지 및 황사 예보의 정확도 개선 및 대국민 서비스 제고를 위해 2월 14일부터 “환경·기상 통합예보실” 을 기상청에 설치·운영한다고 발표했다.

미세먼지와 황사는 모두 대기질에 영향을 미쳐 국민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물질이나, 발생원 및 예측·분석 과정의 차이 등으로 인해 그간 예보 소관기관이 분리되어 운영돼 왔다.

황사 예보는 발원지의 모래먼지 발생량이 물리기상 조건에 따라 국내로 유입, 낙하될 가능성을 예측하는 과정으로 그동안 기상청(국립기상연구소)에서 담당하였고, 미세먼지 예보에 관해서는 오염물질 배출량과 기상상황, 대기화학 반응과정에 따라 오염물질의 정도를 예측하는 과정으로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에서 각각 담당해 왔다.

기상청(청장 고윤화)과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삼권) 양 기관은 그간 인력교류, 협업 TF 구성 및 자료공유 등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 황사예보 발표창구 이원화로 인한 예보혼선 및 미세먼지와 황사가 동시에 발생한 경우 양 기관의 예보정확도가 떨어지는 등의 문제가 제기되어왔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상청 국가기상센터(NMC) 내 통합예보실을 설치해 두 기관 간 협업을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

앞으로 한 달 내 양 기관의 예보시스템을 이식한 후,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예보협업 TF와 국립기상연구소 황사연구과의 현업예보 인력은 2월 14일부터 통합예보실에서 공동근무한다.

통합예보실 안에는 각 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황사팀과 미세먼지팀을 둘 예정이다.

발표창구 일원화를 위해 미세먼지 예보에 관해서는 기상예보와 분리하여 발표해 왔으나, 1월 20일부터는 미세먼지를 기상통보문에 추가하여 함께 발표한다.

한편, 대국민 정보제공 채널확대를 위해 실시간 대기오염정보 홈페이지(에어코리아, www.airkorea.or.kr), 지자체 홈페이지, 트위터 등 그간 운영하던 기존의 예보결과 전파 채널은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예측결과 생산을 위해 미세먼지 및 황사 분야의 전문가, 보유데이터, 보유모델 등을 고려해 예보결과는 현재와 같이 각 전문기관 주관하에 생산한다.

즉, PM10, PM2.5, 오존은 미세먼지팀에서, 황사는 황사팀에서 예보모델을 구동하고 예측결과를 생산하되,두 예보결과 간 상호 이해 제고를 위해 미세먼지·황사 예보관 회의 등을 통해 보다 철저한 사전협의 절차를 거치기로 했다.

또한, 양 기관은 각각 보유한 예보모델 및 관측자료 공유를 확대해 예보결과의 정확도 제고를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기상청 및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상청, 국립환경과학원 모두 그간의 국민적 우려를 불식시키고 질 높은 미세먼지·황사 예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