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치매 전문 관리기관 ‘충북광역치매센터’ 개소
충북도내 치매 전문 관리기관 ‘충북광역치매센터’ 개소
  • 변성진 기자
  • 승인 2013.12.27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중풍 걱정 없는 충북’을 실현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 다짐

도내 치매사업 관리를 총괄하게 될 충북광역치매센터 개소식이 27일 충북대학교 병원 내에 위치한 광역치매센터에서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해 도내 병원장과 치매 관련 유관기관장, 도내 어르신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충북광역치매센터는 금년 7월 보건복지부 광역치매센터 설치 공모사업으로 선정되어 국비지원 사업으로 추진되어 왔으며, 올해 초기 설치비 6억 7천만 원에 이어 앞으로 매년 6억 원씩 3년간 총 18억 원의 운영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센터장은 국내 최고의 치매치료 권위자인 이상수 충북대 의대 교수가 맡았고, 그밖에 8명의 전문 인력도 배치된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도내 대학의 간호학과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트너 선서문을 낭독해 치매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치매환자 가족의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함께 해나가기로 다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축사에서 “광역치매센터는 우리 도에서 노인복지 시책으로 역점 추진하고 있는 ‘치매·중풍 걱정 없는 충북’의 컨트롤타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예방-조기발견-치료-돌봄의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치매환자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역치매센터는 앞으로 충북도가 추진하는 치매 관리사업을 지원하고 치매연구, 치매서비스 및 기술 지원, 치매종사자 인력교육, 도와 시·군 치매상담센터와 연계체계 강화, 치매환자 DB 구축, 치매인식개선 홍보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해 7월 ‘치매·중풍 걱정 없는 충북’을 선포하고 금년에 예방·건강관리에서 치료·돌봄 지원까지 5개 분야 15개 시책사업에 146억여 원을 투입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내년에는 사업을 확대하여 예방 및 조기발견, 치료 및 돌봄 확대, 인식개선 및 사회적 관심 유도, 지역연계체계 구축 등 4개 분야 21개 사업에 20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광역치매센터는 앞으로 ‘치매·중풍 걱정 없는 충북’을 실현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며, 치매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과 어르신 노년 건강에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