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페라 가수 이사벨 1억짜리 자선냄비 거리공연 펼쳐
팝페라 가수 이사벨 1억짜리 자선냄비 거리공연 펼쳐
  • 김미주 기자
  • 승인 2013.12.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원 얼굴없는 천사’ 이사벨의 천상의 소리에 감동의 박수
▲ 구세군 거리 모금 공연중인 이사벨의 모습 (사진 제공 : 퓨리팬 이엔티)

팝페라 가수 이사벨이 ‘1억원 기부천사’ 앞에서 공연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2일 구세군 자선냄비 재능기부 거리공연을 진행중인 이사벨앞에 익명의 기부자가 모금함에 돈을 넣고 사라졌으며, 그 다음날인 23일 자선냄비본부 은행 계수 과정에서 1억원 수표와 편지 사연이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구세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22일 저녁 공연 시작전 50~60대 노신사가 “공연이 없네요?”라고 묻고는 사라졌다가 7시 40분경 다시 나타나 공연을 지켜보고는 자선냄비에 다가와 눈물을 글썽이면서 ‘신월동 주민’이라고 씌어진 봉투를 집어넣고는 홀연히 사라졌다는 것.

이사벨이 2시간 넘는 거리공연에서 ‘Time to say goodbye‘’My Eden‘’Memory'등을 노래했고, ’신월동 천사‘는 물끄러미 공연 장면을 바라본후, 행인 관객들과 함께 박수를 쳤다고 전했다.

구세군측은 그가 2011년부터 구세군 자선냄비에 익명으로 1억을 기부하여 신월동 얼굴없는 기부천사로 화제가 되었던 사람으로 얼굴이나 신상 밝히기를 극구 사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사벨은 ‘기부천사’에게 “대체 무슨 애틋한 사연이 있을까”궁금해하면서, “일생에 잊지못할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또 내 노래가 ‘기부천사’의 기억한구석에 남게 돼 큰 영광이다. 그분에게도 따뜻한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눈물 어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이사벨은 지난 12월 08일 구세군 자선냄비공연을 시작해 연말까지 광화문, 명동, 동대문 일대에서 낮 밤을 가리지않고 구세군 자선냄비 게릴라콘서트를 계속하고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