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넣어도 돼요?”... 초6 제자가 선생님에게 보낸 ‘성희롱’ 문자 논란
“XX넣어도 돼요?”... 초6 제자가 선생님에게 보낸 ‘성희롱’ 문자 논란
  • 고천주 기자
  • 승인 2021.09.2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서 공분 일어… ‘촉법소년’에 대한 비판 이어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뉴스토피아 고천주 기자]초등학교 교사가 공개한 반 학생으로부터 받은 성희롱 메시지 내용이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충격주의) 6학년 저희 반 학생한테 성희롱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발령 2개월 차 초등학교 6학년 담임교사라고 밝힌 A씨는 최근 초등학교 교사 커뮤니티를 통해 "6학년 반 학생한테 성희롱을 당했다. 전 여자이고, 학생은 남자"라며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까요"라며 학생으로부터 받은 메시지 내용을 첨부하고 조언을 구했다.

A씨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학생은 A씨에게 “휴 힘들었다. 선생님 XX에 XX 넣어도 돼요?”라며 노골적인 성희롱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학생에게 전화해서 물어보니 친구랑 카카오톡 하다가 실수로 보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글에는 선생님들의 조언과 응원 댓글이 쏟아졌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일단 부장, 교장 선생님께 말씀드렸고, 선생님들 말씀처럼 쉽게 넘어가지 않도록 하겠다"며 "너무 큰 힘 주셔서 감사하다. 차후 진행 상황 공유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A씨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경찰에 신고해야 된다” “요즘 6학년이면 알 거 다 안다. 반드시 체벌해야 된다” “친구한테 보내는데 ‘선생님’이라고 하냐. 실수 같지 않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이외 '촉법소년'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만 나이는 일반적으로 11~12세라 A씨에게 성희롱 메시지를 보낸 학생도 촉법소년에 해당할 확률이 높다.

이에 네티즌들은 “촉법소년이라 처벌은 안 되더라도 생활기록부에라도 무조건 남겨야 된다” “이래서 촉법소년이 없어져야 됨” “촉법이라 성희롱 안 걸리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