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부인의 꿈”... 종로 한복판에 등장한 ‘쥴리의 남자들’ 벽화 논란
“영부인의 꿈”... 종로 한복판에 등장한 ‘쥴리의 남자들’ 벽화 논란
  • 고천주 기자
  • 승인 2021.07.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고천주 기자]서울 종로구 한 골목 외벽에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이름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의 건물 벽에 그려진 벽화는 가로 약 15m 세로 2.5m의 연결된 철반 6장 위에 각각 그려진 6점의 그림이다.

29일 서점 관계자에 따르면 그림이 그려진 것은 2주 전부터로 1주일간의 작업기간을 거쳐 지난 주부터 완성품이 전시됐다. 벽화가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2~3일 전으로 SNS에 벽화 사진이 올라가고 난 뒤부터인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입구 바로 옆의 첫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쓰여있다.

두 번째 벽화에는 금발을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가 적혔다. 이 벽화는 지난달 이 건물에 새로 입주한 한 중고서점 대표의 의뢰로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벽화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개인의 소유물인 건물 앞에 그림을 그린 것은 '표현의 자유'라는 의견과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법적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특히 일부 야당 측 인사들은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와 관련된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서 거론된 별칭이다. 벽화에 나열된 이름들도 윤 전 총장을 비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시중 문건들에서 ‘김씨 연관 남성’으로 등장하는 이름들이다.

앞서 김씨는 직접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 가짜로 판명 날 것”이라며 “기가 막힌 얘기다. 석사 학위 두 개나 받고 박사 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윤 전 총장 측도 전날 부인 김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 관계자들을 고발하기도 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