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훔쳐간 4억 외제차 가져와라”... 손목 자해 소동
황하나, “훔쳐간 4억 외제차 가져와라”... 손목 자해 소동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12.1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등의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1심에서 징역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지난해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오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가수 박유천의 연인으로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았던 황하나가 수억원대 외제차 도난을 주장하며 자해 사진을 올려 논란이다.

황하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차 갖다 놓아라"라는 글과 함께 자해한 듯한 상처투성이인 손목 사진을 올려 충격을 줬다. 황하나는 누군가의 실명을 거론하며 “전화해라”는 경고성의 메시지도 함께 올렸다. 사진 속 바닥에는 피가 흥건했다.

앞서 황하나는 같은 날 올린 글에서 본인 소유의 차량이 도난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까 4억짜리 차 훔쳐간 거 가져와라”라고 적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황하나는 "힘들었는데 오해고, 해명 안한다"며 "말하고픈 것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예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후 관심이 쏠리면서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로 가수 박유천의 연인으로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결혼 발표까지 했지만, 2018년 결국 결별했다.

두 사람은 결별 후인 지난해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중 일부를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각각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황하나는 인스타그램에서 화장품, 의류, 안경 등을 판매하며 인플루언서로 활동해 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