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재 아파트서 떨어진 아이... 전 미식축구 선수, 몸 던져 받아내
美 화재 아파트서 떨어진 아이... 전 미식축구 선수, 몸 던져 받아내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07.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에서 필립 블랭크스(왼쪽)씨가 3층에서 엄마가 던진 아이를 받아내고 있다.출처:CBS
지난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일어난 화재 현장에서 필립 블랭크스(왼쪽)씨가 3층에서 엄마가 던진 아이를 받아내고 있다.출처:CBS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화재가 발생한 미국의 한 아파트에서 엄마가 아이를 살리려고 집 밖으로 아이를 떨어트리자 고등학교 미식축구 선수 출신의 흑인 남성이 이 아이를 몸을 던져 받아내 화제다. 하지만 아이를 살린 엄마는 안타깝게 숨졌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필립 블랭크스(28)는 지난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3층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비명을 듣고 현장으로 달려갔다.

화염에 휩싸인 아파트 3층 발코니에서 두 아이의 엄마 레이철 롱(30)이 애타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었다. 불이 난 건물 바깥에서 발을 동동 구르던 이웃 주민들은 엄마를 향해 아이를 던지면 받겠다고 소리쳤다.

결국 선택의 여지가 없었던 엄마는 불길이 등 뒤에서 치솟자 아들을 꼭 살려달라며 3층 발코니에서 아이를 떨어트렸다. 그때 현장에 있던 블랭크스는 전광석화처럼 몸을 던져 아이를 받아냈다. 아이가 아파트 바닥에 부딪히기 직전의 아찔한 순간이었다.

블랭크스는 지역 매체와 인터뷰에서 엄마가 아이를 아래로 떨어트렸을 때 본능대로 움직였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내가 해야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아이를 구조할 당시 터널 안 시야처럼 아이 말고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그저 최선을 다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블랭크스는 미시간주의 캘러머주센트럴 고등학교에서 미식축구 스타 선수로 활약했고, 졸업한 뒤에는 해병대에서 복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랭크스가 구한 세 살배기와 함께 아이의 누나인 8살 소녀도 이웃 주민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이발사인 흑인 남성 달토니언 알렉산더(42)는 불이 난 아파트 건물로 뛰어 올라가 복도에 쓰러져있던 8살 누나를 구조해 데리고 나왔다.

WP는 화재 당시 직장에서 일하고 있던 아이들의 아버지가 블랭크스와 알렉산더를 만나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두 사람은 이 가족을 계속해서 돕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두 아이의 엄마는 끝내 화마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목숨을 거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경찰에 따르면 엄마는 아파트 발코니에서 떨어진 아들이 무사한지 확인한 뒤 8살 딸을 구하기 위해 화염 속으로 다시 뛰어들었다가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블랭크스는 "아이를 구하고 숨진 엄마가 진정한 영웅"이라고 말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