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유력한 대선 후보 숨져”...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보도
외신들 “유력한 대선 후보 숨져”...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보도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0.07.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2조6천억 원을 투입하는 '서울판 그린뉴딜'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린뉴딜은 2022년까지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 추진해 경제위기와 기후위기를 동시에 극복한다는 정책이다. ⓒ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2조6천억 원을 투입하는 '서울판 그린뉴딜'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린뉴딜은 2022년까지 건물, 수송, 도시숲,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5대 분야를 집중 추진해 경제위기와 기후위기를 동시에 극복한다는 정책이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이 공식 확인되자 주요 외신들은 해당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외신들은 10일 박 시장의 실종과 수색 과정, 정치 경력 등을 소개하며 그가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알려졌다는 사실도 전했다. AP는 박 시장의 인권변호사 활동과 정치 이력 등을 전하며 “2022년 선거에서 민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로 여겨졌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한국에서 대통령 다음으로 힘이 센 선출직 공직자가 숨졌다”며 “박 시장이 차기 대통령 후보 중 하나로 거론돼 왔다”고 전했다. NYT는 박 시장이 ‘한국 최초의 성희롱 사건에서 승소한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점에 주목하면서, 최근 몇년 동안 ‘미투 운동’이 한국 사회를 강타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또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가장 공격적인 지도자 중 하나였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을 과학수사대원들이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에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 시신을 과학수사대원들이 수습하고 있다. ⓒ뉴시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서울의 공격적인 코로나19 대응으로 칭찬받은 시장”이라며 “1000만 인구의 서울에서 1400명 미만의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과 830만 인구의 뉴욕에서 22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사실”을 비교해 전하기도 했다.

CNN방송은 박 시장이 정치적 연줄도 경험도 없이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됐다며 "예상을 깨고 그가 한국에서 두 번째로 힘 있는 자리에 올라선 것은 한국인들이 기득권 정치에 질렸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고 소개했다.

영국 BBC 방송은 박 시장이 북악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며 전 여직원이 박 시장을 상대로 성추행 주장을 제기했지만, 이것이 사망 요인이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된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3일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된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13일이다.

 

일본 언론도 큰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이날 새벽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차기 주자 물망에 올라있던 박 시장이 서울 시내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고 긴급뉴스로 타전했다. 일본 공영 방송 NHK도 박 시장이 지난 9일 오전 관저를 나선 뒤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색에 나서 시신을 발견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한 후 성추행 사건에 연루된 사실을 보도했다.

NHK는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2011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처음 당선해 3기째 임기를 소화하고 있었다”면서 “인구 1000만 서울행정을 이끌던 진보진영의 리더가 갑자기 사망해 충격이 확산하고 있다”고 한국의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쯤 서울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됐다. 앞서 박 시장의 딸은 9일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