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유치원생 1명 확진...미술학원강사 관련, 인근 초교 등교 중단
강서구 유치원생 1명 확진...미술학원강사 관련, 인근 초교 등교 중단
  • 최수희 기자
  • 승인 2020.05.25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피아 최수희 기자]서울 강서구에서 24일 미술학원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인근 초등학교 2곳이 등교 중지 결정을 내린 가운데 해당 학원에 다닌 유치원생 1명도 같은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와 함께 수업한 유치원생 1명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어 "이미 등교 중지 결정을 내린 초등학교들 외에 해당 학원 일대 유치원을 대상으로 돌봄교실 운영 중단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강사와 접촉한 수강생을 대상으로 진단검사가 이뤄지고 있는데 아직까지 확진 판정이 나온 사례는 유치원생 1명 이외에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울 강서구 마곡동 한 미술학원에 근무하는 20대 강사 A씨(영등포구 31번)가 지난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1일부터 두통 증세를 보여 지난 23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끝에 24일 오전 11시 양성 통보를 받았다.

한 플래카드가 2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진초등학교 입구에 부착돼 있다. 공진초등학교는 학교 인근 미술학원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밝혀짐에 따라 이날 유치원생 및 돌봄과 긴급돌봄을 포함한 모든 학생의 등교중지를 결정했다.
한 플래카드가 25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진초등학교 입구에 부착돼 있다. 공진초등학교는 학교 인근 미술학원 강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밝혀짐에 따라 이날 유치원생 및 돌봄과 긴급돌봄을 포함한 모든 학생의 등교중지를 결정했다.

 

A씨는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매일 학생들과 수업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학원은 6명의 강사가 근무하고 유아·초등학생 등 100여명이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유치원생도 이 기간 A씨의 수업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학원 강사는 지난주 수강생 36명을 가르쳤다”며 “이들은 밀접접촉자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바로 격리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당 학원 전체 수강생 100명에 대한 검체 검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원 인근에 위치한 공진초등학교와 공항초등학교는 25일 하루 동안 돌봄·긴급돌봄을 포함한 모든 학생의 등교를 중단한다는 공지문을 학교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공진초등학교와 공항초등학교는 확진자가 나온 미술학원과 도보로 각각 2분, 10분 거리에 있다.

두 학교는 보건당국과 서울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논의를 거쳐 26일부터 돌봄과 긴급돌봄 이용 학생들의 등교를 재개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