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착취 ‘n번방’ 개설자 ‘갓갓’ 검거... 24세 남성
성착취 ‘n번방’ 개설자 ‘갓갓’ 검거... 24세 남성
  • 정대윤
  • 승인 2020.05.1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종로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 회원들이 종로경찰서 밖에서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5일 오전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종로경찰서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 회원들이 종로경찰서 밖에서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경찰이 아동.청소년 등의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착취물을 공유한 텔레그램 ‘n번방’을 창시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 이른바 ‘갓갓’을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로 일명 닉네임 ‘갓갓’으로 불린 A씨(24)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갓갓’의 메신저 아이디 등을 특정해 수사를 벌여오던 경찰은 지난 9일 A씨를 소환해 조사하던 중 자신이 ‘갓갓’이 맞다는 자백을 받고 그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A씨의 범법 행위를 말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A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갓갓’은 구속기속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보다 먼저 텔레그램상에 성 착취물 공유 대화방을 만든 인물로 n번방 내에서는 이른바 ‘창시자’, ‘시조새’로도 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갓갓’은 지난해 2월 8개의 텔레그램 방에 1번부터 8번까지 각각 이름을 따로 설정하고, 방마다 다른 특징을 지닌 피해 여성들의 신상 정보와 성착취물을 올렸는데 n번방 하나당 3~4명의피해 여성들의 성착취 영상 수백개씩이 올라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갓갓’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신청이나 그에 따른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은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갓갓’ A씨는 사건이 검찰로 송치되는 시점에 포토라인에 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그동안 ‘부따’ 강훈(19), ‘이기야’ 이원호(19) 등 텔레그램을 통한 성 착취물 제작·유포 범죄 관련자가 수백 명 검거되는 동안 ‘갓갓’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왔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갓갓에 대한) 의미 있는 수사 단서들을 상당히 확보했다”며 “단서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면서 용의자 특징을 입증하기 위한 증거 자료를 선별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