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칼럼] 매복사랑니 꼭 발치해야 할까?
[의학 칼럼] 매복사랑니 꼭 발치해야 할까?
  • 편집국
  • 승인 2019.11.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자역 좋은미소치과 대표원장 박건환
군자역 좋은미소치과 대표원장 박건환

[뉴스토피아 편집국] 사랑니는 사랑을 시작할 만한 나이인 17세 이후부터 25세 이전까지 어금니 옆에 자라나는 치아다. 물론 이보다 늦게 사랑니가 나는 경우도 있는데, 자신은 사랑니가 나지 않는다고 생각하다가 X-ray를 찍어보고 놀라는 사람들이 많다. 바로 매복사랑니 때문이다.

사랑니는 다른 영구치들이 자리를 잡은 후에 좁은 자리를 비집고 나오기 때문에 공간이 부족하다. 이 때 제대로 공간을 잡지 못해 잇몸 밖으로 나오지 못한 사랑니가 있으면 매복사랑니가 되는 것이다.

매복 사랑니는 잇몸에 파묻혀 있거나 아예 옆으로 누워서 나오기도 한다. 또 어금니를 밀어내고 나와 치열을 망가뜨릴 수도 있다. 잇몸 밖으로 나오더라도 워낙 안쪽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음식물이 끼기 쉽고, 양치질을 할 때 칫솔이 잘 닿지 않아 자칫하면 충치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이처럼 사랑니, 그 중에서도 매복사랑니는 쉽게 문제를 일으키는 골치 아픈 치아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사랑니는 무조건 발치해야 하는 것일까? 꼭 그렇지만은 않다. 사랑니가 별다른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충치나 통증이 수반되지 않았다면 양치질과 스케일링을 통해 잘 관리해주면 된다. 최선의 치료는 예방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랑니나 인접 치아에 충치가 발생했거나, 통증이 있는 상태라면 치과에 바로 내원해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심하면 치열이 틀어져 안면비대칭, 턱관절 장애 등의 문제를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매복 사랑니는 문제 발생 초기에 발치를 해야 잇몸질환 및 충치 등의 문제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단 매복사랑니는 수술 난이도가 워낙 높은데다 출혈도 크기 때문에 의료진의 숙련도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또 신경과 가까운 곳에 자리잡은 경우가 많아 전문적인 진단 장비가 있는 치과에서 신중하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발치 후에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잘 관리해야 염증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충분한 휴식을 갖고 커피나 술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식사도 삼가는 것이 좋다. 구강에 압력을 줄 수 있는 빨대 사용은 삼가야 하며 너무 맵거나 뜨거운 음식, 차가운 음식도 섭취를 피해야 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