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내 마음 같은』 ‘문학을 통하지 않고서는 다가설 수 없는 것들을 견뎌온 날들의 흔적'
『먼 내 마음 같은』 ‘문학을 통하지 않고서는 다가설 수 없는 것들을 견뎌온 날들의 흔적'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04.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

ⓒ좋은땅출판사

저자는 멀게만 느껴지는 마음을 어떻게든 쫓아가 시로 표현하려고 시도하였고 ‘많은 것들을 잊을 수 없어 새기기도 하고 가질 수 없어 버리기도’ 하며 지은 이 시집을 ‘시작하는 마음’으로 우리 앞에 내보인다.

형체 없는 그림자를 쫓는 듯한 무력감이 들 때도 있었지만, 시인은 묵묵히 때를 기다리며 작품 활동을 계속해 왔다. 누가 보아 주지도, 발견해 주지도 않았지만 그저 시를 짓는 행위를 통해 나 자신을 돌아보고 수없이 계속되는 질문에 답하며 지금까지 지내 왔다.

이규리 시인은 추천사를 통해 “먼 내 마음 같은이 문학을 통하지 않고서는 다가설 수 없는 것들을 견뎌온 날들의 흔적”이라며 “이제 시인은 사라질 수밖에 없는 세계의 진실, 그 안과 밖에서 진정으로 시의 자리를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계속될 시인의 시세계를 기대하며 지켜 봐 주길 바란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