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18 망언에 "민주화·헌법정신 부정…부끄러워 해야"
문대통령, 5·18 망언에 "민주화·헌법정신 부정…부끄러워 해야"
  • 정대윤 기자
  • 승인 2019.02.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정치권서 폭동·북한군 남파 주장으로 왜곡·폄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과 관련해 "우리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 해야 할 자기부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에서 "국회와 정치권 일각에서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거나, 북한군이 남파됐다는 등의 주장을 하면서 왜곡·폄훼했다"며 우리의 민주화의 역사와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부정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은 1990년의 광주 민주화운동 보상법, 1995년의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2002년의 5·18민주유공자예우법 등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되고 보상대상이 됐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를 민주화 유공자로 예우하게 됐다"고 보상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이어 "1997년부터 5월18일이 민주화운동 국가기념일이 되어, 이후 모든 역대 정부는 매년 그날 국가기념식을 거행하며 5·18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라며 한편으로 “지금의 대한민국 헌법은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 정신의 토대 위에 서있고, 그 민주이념을 계승해 민주공화국과 국민주권, 자유민주주의를 선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자유민주주의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각기 다른 생각들에 대한 폭넓은 표현의 자유와 관용을 보장한다"면서도 "그러나 표현의 자유와 관용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거나 침해하는 주장과 행동에까지 허용될 수는 없다"고 말하며 끝으로 문 대통령은 "곧 3·1운동 100주년이다. 국민이 성취한 국민주권의 위대한 역사를 계승하고 자부심을 가지면서 다함께 새로운 100년을 향해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