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비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윤리위 회부
한국당, ‘5.18 비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윤리위 회부
  • 정대윤
  • 승인 2019.02.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北개입설은 명백한 허위…관리·감독 책임질 것”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어중앙당윤리위원회를 소집해 ‘5ㆍ18민주화운동 폄훼’로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스스로를 징계 회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YTN뉴스화면캡쳐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어중앙당윤리위원회를 소집해 ‘5ㆍ18민주화운동 폄훼’로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스스로를 징계 회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YTN뉴스화면캡쳐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윤리위원회를 소집해 ‘5ㆍ18민주화운동 폄훼’로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징계 회부하기로 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주 우리 당 일부 의원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로 마음의 상처를 입은 유가족과 광주시민들에게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유한국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중앙윤리위에서 엄중히 다뤄달라"고 이같이 밝혔다.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5·18 공청회를 주최해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극우 논객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초청해 허위 사실을 주장하고 5.18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을 ‘괴물집단’이라며 돌출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김 위원장은 “조사 결과,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이 매우 엄중하며 심각했다”며 “당시 발제 내용은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 입증된 객관적 사실에 대한 허위 날조가 명백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의 국가기관 조사로 근거 없음이 확인됐는데도, 이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라며 "앞으로도 자유한국당은 5·18과 관련한 진실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되는데, 나 역시 이를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며 "윤리위에서 나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따져달라"고 자신도 중앙윤리위에 회부하고 고개를 숙였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