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독립선언 100주년 “대한독립 만세”
2.8독립선언 100주년 “대한독립 만세”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02.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독립운동의 역사 기리는 하루가 됐으면”
서울시,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2.8독입선언서' 배포
도쿄와 서울에서 동시에 기념식 열려
ⓒKBS뉴스화면 캡쳐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 독립선언의 100주년이 된 8일 "‘2.8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되었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2.8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다"라며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다"라고 말했다.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우리 유학생 600여 명이 모여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며 민족독립의 정당성과 항일투쟁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된 2.8독립선언은 올해로 100주년을 맞아 도쿄와 서울에서 이날 동시에 기념식이 열린다.

또한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교육청, 사이버외교관 반크(VANK)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글 전문이다.

“2.8독립선언을 기리며”

100년 전 오늘, 600여 명의 조선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였습니다.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만세를 외쳤습니다.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되었습니다.

‘2.8독립선언서’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되었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의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오늘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도쿄 재일한국 YMCA와 서울 YMCA에서 동시에 열립니다.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님과 피우진 보훈처장이 유학생 대표들과 도쿄 행사에 함께 합니다.

‘2.8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습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