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악기상가, ‘치코와 리타&Her’ 야외 상영회 개최
낙원악기상가, ‘치코와 리타&Her’ 야외 상영회 개최
  • 정인옥 기자
  • 승인 2018.08.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시사매거진 = 정인옥 기자]올해 기록적인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호캉스(호텔+바캉스)’나 ‘몰캉스(쇼핑몰+바캉스)’가 새로운 휴가 트렌드로 등장했다. 폭염 속에 장거리 여행을 떠나기보다는 도심의 상업문화시설에서 실속 있게 피서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8월의 주말, 백화점이나 쇼핑몰을 전전하거나 집안에 콕 박혀 있을 것 같다면 서울 한복판에 자리잡은 세계 최대 악기상점 집결지 낙원악기상가에서 개최하는 야외 영화상영회를 예약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최근 각종 공연과 전시, 영화상영회 등을 개최하며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는 낙원악기상가가 8월 11일(토)와 18일(토)에 각각 영화 ‘치코와 리타’, ‘Her’를 상영한다. 영화상영회는 낙원악기상가 4층 야외공연장 멋진하늘에서 열리며, 개별 무선 청취 시스템과 시원한 맥주 한 병도 제공한다.

먼저 11일(토) 저녁 8시에 상영하는 ‘치코와 리타’는 정열적인 재즈 음악과 매혹적인 그림이 어우러진 어른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이다. 천재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치코와 클럽에서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하는 가수 리타가 1948년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처음 만나 사랑하고 헤어진 다음 뉴욕에서 재회하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영화 ‘아름다운 시절’로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한 스페인 감독 페르난도 트루에바가 연출하고, 전설적인 재즈 피아니스트 베보 발데스가 영화 속 모든 음악을 연주했다. 그림은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디자이너인 하비에르 마리스칼이 맡았다.

18일(토) 저녁 7시 30분에 상영하는 영화 ‘Her’은 많은 사람들이 ‘인생 영화’로 꼽을 만큼 호평 받는 작품이다. 다른 사람들의 편지를 대신 써주는 직업을 가졌으나 정작 자신의 마음은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아내와 이혼한 대필 작가 테오도르. 외롭고 답답한 그가 자신의 말에 귀 기울여주는 인공지능 운영체제 사만다에게 느끼는 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을 만큼 탄탄한 스토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우리들의 낙원상가는 무더위에 지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삐걱대는 관계를 돌아보고 자신을 추스를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낙원악기상가에서 악기와 영화, 음악으로 시원하게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간시사매거진 = 정인옥 기자 jung@weeklysis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