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월드컵 우승후보 최강독일 2:0 격파
한국, 월드컵 우승후보 최강독일 2:0 격파
  • 정상원 기자
  • 승인 2018.06.2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선방’, 김영권·손흥민 ‘골’…'16강 진출' 멕시코 “한국에 감사하다”
▲ ▲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의 조현우 골키퍼(23번)가 공을 막아내고 있다. ⓒAP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오후 11시) 디펜딩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2-0으로 격파하고도 앞서 스웨덴(0-1), 멕시코(1-2)에 지면서 1승2패(승점 3) 조 3위로 결국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목표로 삼은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이날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 후반전에서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손흥민(토트넘)의 골로 승리했다.

특히 독일팀의 골을 하나도 허용하지 않은 채 무실점으로 막아낸 조현우가 선방의 뒷받침을 한데 반해 독일 부동의 넘버원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는 골문을 비워 골을 허용했다.

한편 F조 조별리그 1·2차전에서 독일과 한국에 승리했으나 이날 3차전에서 스웨덴에게 0-3으로 완패한 멕시코는 한국이 독일에 승리하면서 반전의 16강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멕시코 언론은 물론 팬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에 감사하다"는 글을 올리며 자축했고, 일부 팬들은 주 멕시코 한국대사관으로 몰려가 감사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날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겼다면 멕시코와 함께 16강에 갈 수도 있었기에 독일을 기적적으로 이긴 한국으로서는 아쉽지 않을 수 없다.

16강에 진출한 멕시코는 오는 7월 2일 오후 11시 브라질과 경기를 치른다.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 jsw@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