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영유아 응급환자 69% '카시트 미착용'
교통사고 영유아 응급환자 69% '카시트 미착용'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6.12.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시트 미착용 시 외상성 머리 손상 위험도 2.1배 높아
▲ ⓒ123rf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13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응급실 손상 환자 심층 조사'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6세 미만의 어린이 3천240명 가운데 카시트를 착용한 아동은 1천3명(31%)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2천237명(69%)은 카시트에 앉지 않았다. 특히 연령이 낮을수록 미착용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 카시트 착용률을 보면 12개월 이하는 36.5%였고 1세는 41.1%로 가장 착용률이 높았으며, 2, 3, 4세의 아동의 카시트 착용률은 각각 33.3%, 26.9%, 23.7%였다. 5세의 착용률은 1세 착용률의 약 3분의 1 수준인 17.3%에 그쳤다.
 

질병관리본부는 카시트를 착용한 아이 가운데 사망환자나 응급수술·중환자실 입원이 필요한 어린이 중상환자는 1%에 불과했으나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은 아이는 중상비율이 2.1%로 나타났다며 카시트 미착용 시 중상 위험이 2.2배 높았다고 강조했다.
 

또 카시트 착용 아동 가운데 외상성 머리 손상 환자가 발생한 비율은 18.6%였으나 카시트 미착용 아동 중에서는 31.7%가 외상성 머리 손상을 입었다며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외상성 머리 손상 위험도 2.1배 높았다고 설명했다. 교통사고 영유아 환자의 카시트 착용 여부는 응급실 내원 당시 문진을 통해 파악했다.
 

한편 6세 미만의 어린이가 교통사고를 당했을 때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머리(60.6%)였으며 신체 두 군데 이상에 손상을 입은 다발성 손상(14.1%), 팔·다리를 제외한 신체의 중추 부분인 체간(7.3%)이 그 뒤를 이었다.
 

응급실 손상 환자 심층조사는 지난 2006년부터 응급실에 온 손상 환자의 유형과 원인 정보를 분석한 자료로 2015년 기준 23개 병원이 참여해 연간 평균 25만건의 응급 손상 환자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장은 "연말 가족여행이나 평소 나들이 때 자녀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지키려면 연령과 체중에 맞는 카시트를 착용해야 한다"며 "다른 가족들도 안전벨트 착용을 의무화해달라"고 당부했다.
 

교통사카시트 착용 안내를 비롯해 물놀이, 장난감, 화상, 낙상 등 어린이 손상예방을 위한 안전가이드라인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m.cdc.go.kr, http://www.c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토피아 = 남희영 기자 / nhy@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