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서울 22년 만에 최고 폭염 '37도 예보'
[날씨]서울 22년 만에 최고 폭염 '37도 예보'
  • 정상원 기자
  • 승인 2016.08.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현재 특보 발효지역의 지도. (출처 = 기상청)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기상청은 처서를 하루 앞둔 오늘 서울 낮 최고기온을 35.0도로 예보했지만 오전 11시쯤 37도로 변경예보 하면서 1994년의 38.4도 이후 22년만의 가장 뜨거운 날이 될 전망이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37.0도, 충남 36도, 경북·경남 35도, 전북·전남 35도 등을 기록할 전망이며,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오전 12시 현재 서울 32.9도 수원 32.1도 전주 32.3도 광주 32.1도 대구 30.9도 부산 31.3도로 수은주를 끌어 올리고 있다. 대전 34.0도 하동 34.4도 시흥 34.1도 세종 33.9도 정읍 33.8도 공주 33.5도 나주 33.3도 홍성 33.5도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열대야가 나타날 전망이니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깥과 실내의 온도 차이가 심하면 냉방병 등 다른 질병에 걸릴 수 있어서 실내온도를 외부와 5℃ 내외로 유지해 급격한 온도변화를 피하는 게 좋다.

한편 오후부터는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강원 영서와 충청 내륙, 남부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기록적인 올해 폭염은 당초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이번 주 후반부터 누그러져 금요일부터 낮 기온이 특보 기준인 33도를 밑돌며 열대야도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토피아 = 정상원 기자 / nwtopia@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