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보코바」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
朴 대통령, 「보코바」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
  • 편집국
  • 승인 2014.02.0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와 긴밀한 협력관계 발전 방안 논의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이리나 보코바(Irina Bokova)」유네스코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2015년에 개최될 세계교육포럼과 세계물포럼의 성공적 개최 및 제주 해녀, 이산가족찾기 기록물 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관련 협력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 ⓒ 청와대 제공

박 대통령은 그동안 유네스코가 대한민국의 재건을 위해 힘써준 것에 대해 감사하며, 이에 대한 보답으로 보코바 사무총장에게 수교훈장 광화장을 수여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국이 받았던 도움을 이제는 협력 파트너로서 그 노하우를 개도국들과 공유하고 환원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신탁기금 사업을 확대하고 post 2015 의제 설정에 대한 참여를 통해 국제사회에 기여하고자 함을 밝혔으며 최고의 복지와 최고의 성장전략은 모두 교육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런 측면에서 유엔이 주도하고 있는 글로벌교육우선구상(GEFI, Global Education First Initiative) 지원국 그룹 (Group of Member State Champions)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보코바 사무총장은 훈장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박 대통령이 다보스 포럼에서 강조한 '창조정신'은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정신과 일맥상통함을 강조했다. 더욱이, 보코바 사무총장은 2015년 세계교육포럼은 향후 수십년 동안의 교육 비전을 설정하는 매우 중요한 국제회의로서 이와 같은 박 대통령의 리더십과 비전, 그동안 한국이 아프리카에서 보여주었던 지원 활동 등을 볼 때 한국이야말로 가장 적합한 개최지라는 점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의 김장 문화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기뻤다고 전하며, 풍물놀이, 제주해녀, 이산가족찾기 기록물, 남한산성 등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대해서도 유네스코가 더욱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비무장지대(DMZ)를 세계평화공원으로 만들고자 함을 밝히면서 세계평화문화 확산에 기여도가 높은 유네스코가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한국이야말로 전쟁과 궁핍에서 벗어난 성공한 좋은 사례라고 하면서 특히 소프트 파워가 강한 나라로서, 세계평화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유네스코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유네스코는 대한민국의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많은 활동을 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하면서, 2015년 세계물포럼과 세계교육포럼의 성공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