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관제구역’ 서울시 4.7배가량 늘려
‘항만관제구역’ 서울시 4.7배가량 늘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4.01.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항만 외곽해역까지 확대, 총관제구역 8,400㎢로 넓어져

항만 관제구역 밖에서 급증하는 선박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항만의 해상교통관제 범위가 4월부터 레이더 탐지가 가능한 12마일까지, 면적으로는 현재보다 약 52% 확대된다.

이에 따라 관제구역은 현행 5,524㎢에서 2,871㎢ 넓어진 8,395㎢로 늘어난다. 확대되는 관제면적은 서울시 넓이의 4.7배 크기다.

현재의 항만관제는 부산항 등 전국 23개 무역항에 레이더와 초단파 무선전화 등의 항만관제시스템을 설치해 항만구역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관제구역 밖에서는 입출항 선박간, 상선-어선간 대형 충돌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실제로 우리나라 전체 해역에서 최근 5년간(2008~2012)의 선박사고(충돌, 접촉, 좌초) 발생건수는 연평균 234건인데 반해 관제구역 내에서는 연평균 29건으로 항만당 연간 1건 정도에 불과했다.

최명범 해양수산부 항해지원과장은 “사고빈발해역 분석결과를 토대로 관제 확대범위를 확정하고 운영시설·인원을 보강해 본격 관제를 시행하면 한층 안전한 해상교통로가 조성돼 위험물운반선 등 고위험선박 사고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