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말 한마디' 전 연령대 여심을 사로잡는 남자들!
'따뜻한 말 한마디' 전 연령대 여심을 사로잡는 남자들!
  • 변성진 기자
  • 승인 2014.01.0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희-이상우-박서준의 치명적 매력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하명희 극본, 최영훈 연출, HB엔터테인먼트 제작)가 전 연령의 여성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매회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전개해가고 있는 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가 지진희, 이상우, 박서준, 윤종화 등 훈남 캐릭터로 이어지는 남자 배우들로 인해 많은 여성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 것.

▲ 여심사로잡는 남자 - 지진희, 이상우, 박서준 (사진 제공: SBS)

극 중 전자회사 대표 유재학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지진희는 포멀한 수트와 댄디한 헤어, 중저음의 목소리로 미중년의 포스를 제대로 내뿜으며 30대부터 40대는 물론 20대의 젊은층 여성 시청자까지 매료시키고 있다. 남자답고 뛰어난 운동 실력과 남다른 친화력까지 갖춘 캐릭터인 유재학은 외도라는 사건의 중심에 서 있지만 미워할 수만은 없는 완벽한 미중년의 비주얼로 여성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특히 지진희는 <대장금>, <봄날>, <동이> 등에서 보여준 부드러운 남성의 매력에 더욱 생기와 활력을 더해 유재학 캐릭터를 표현, 여성이라면 누구나 매력을 느낄 완벽남으로 재탄생시켰다는 평을 듣고 있다.

지진희와 갈등의 벽을 쌓으며 여심 훔친 또 다른 배우는 이상우. 지금까지 따뜻하고 자상한 남자의 전형을 주로 연기해온 그는 이번 작품 <따뜻한 말 한마디>에서 마초의 매력을 물씬 풍기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이상우는 훤칠한 키에 수려한 외모, 감각적인 직장인 패션을 소화하는 것은 물론 능청스러우면서도 때로는 불 같은 성격을 지닌 다양한 매력의 김성수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해 2030 여성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박서준, 윤종화 등 젊은 층 남자 배우들은 10대부터 20대 후반까지 젊은 층의 여심을 책임지고 있다. 박서준은 누나를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키다리 아저씨 같은 면면과 한그루와 러브라인까지 호흡을 맞추며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윤종화는 윤주희와 금실 좋은 부부로 등장, 작품 속에서 때로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하며 여성들의 마음을 콩닥거리게 하고 있는 중이다.

지진희부터 윤종화까지 다양한 매력의 남성 캐릭터가 총출동해 중년은 물론 1020 세대 여성 시청자들까지 매료시키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는 오늘 밤 10시, 10회가 방송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