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새해 대북정책 목표도 비핵화 우선 원칙” 고수
美, “새해 대북정책 목표도 비핵화 우선 원칙” 고수
  • 박다빈 기자
  • 승인 2014.01.0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프 부대변인,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밝히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

미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새해 대북정책의 목표도 비핵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바뀐 게 없다" "그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비핵화로, 그 부분에서는 어떤 것도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또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밝히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 "미국 정부는 앞으로도 북한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한 소식을 연합뉴스가 전했다.

또한 "우리는 지난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한 진정성 있고 신뢰있는 협상에 열려 있다는 점을 거듭 명확하게 밝혀왔고, 앞으로 어떤 일이 있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이어 지난달 31일 존 케리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이(북한) 문제는 중국과 계속 대화하는 주제"라고 말했다.

또 북한 김정은의 신년사에 대해서는 "이에 대해 분석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하프 부대변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논란에 대해 "우리는 일본에 대해 대화를 통해 우호적인 방식으로 이웃국가들의 과거사 우려를 해결할 것을 당부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역내 국가들의 강력하고 건설적인 관계가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고 이들 국가는 물론 미국의 이익과 부합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