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병준 특임 맡으면 김종인 선대위 받을 수도”
이준석 “김병준 특임 맡으면 김종인 선대위 받을 수도”
  • 정대윤
  • 승인 2021.11.2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김종인, 김병준 개인비토 아냐…조직 정리 필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인형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 활성화와 국민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개인형이동수단(PM, Personal Mobility) 활성화와 국민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4일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 임명을 둘러싼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간 갈등 해결 방안으로 김병준 전 위원장이 외부조직을 맡는 것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24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두 분(윤석열-김종인) 의사는 명확하게 언론에 공표했다. 약간의 변동성 정도가 존재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도 “변동성을 얘기한 것은 본인(김병준)이 사퇴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의 경우 새시대위원회라는 외연 확대를 위한 특임을 하는 것”이라며 “그런 것처럼 김병준 전 위원장도 그런 형태의 조직으로 정리된다면 김 전 위원장이 받아들일 수 있는 느낌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큰 상황의 변화라고 하면 윤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 영입 철회 의사를 밝히는 것이지만 윤 후보 평소 인사 스타일을 봤을 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당연히 그런 상황에서는 후보의 뜻이 우선이 돼야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인물이 김병준 전 위원장이 됐다'는 질문에 “그런 상황이 됐다”며 “김병준 전 위원장도 당황스러울 것이다.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있었는데 논란이 커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병준 전 위원장은 당연히 우리 당 비대위원장으로서 충분히 대우받아야 되고 또 역할을 하실 수 있는 인사”라면서 “여러 인사들이 주변에서 말을 보태기보다는 (윤석열)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과 대화를 통해서 이걸 결정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라고 하는 것이 출범 전에 여러 진통이 있기 마련이라 너무 우려할 필요는 없다”며 “다만, 선대위가 시일에 쫓겨 두서없이 출범했을 때 생길 수 있는 혼란이 크기 때문에 후보가 최대한 빠른 결단을 통해서 콘셉트를 잡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