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식용개’ 발언에... 이재명 “충격적... 날 때부터 식용인 개는 없다”
尹, ‘식용개’ 발언에... 이재명 “충격적... 날 때부터 식용인 개는 없다”
  • 정대윤
  • 승인 2021.11.0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듣기 굉장히 거북...윤 후보도 집에서 강아지 키우지 않나, 다 똑같은 강아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경기도 선대위 및 당협위원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국민캠프 경기도 선대위 및 당협위원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TV토론에서 “반려동물 학대가 아니라, 식용개는 따로 키우지 않냐”고 말한데 대해 “태어날 때부터 식용인 개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지난 1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통해 “개 식용이 반려동물 학대가 아니라는 주장도 큰 문제이지만, 개를 식용과 비식용으로 구분하는 모습은 더 충격적”이라며 “죽기 위해 태어난 생명, 식용 개를 인정하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죽기 위해 태어난 생명, 식용 개를 인정하는 것은 비극적인 일”이라며 “개를 식용과 비식용으로 구분하는 윤석열 후보의 인식과 태도가 다른 사회적 문제의 진단과 해법에도 그대로 투영될까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태어날 때부터 수저 색깔이 결정되는 세상을 바꿔야 하는 것처럼, 죽기 위해 태어나는 생명, 식용 개를 용인하는 관점과 태도도 바꿔야 한다”며 “국내 반려 인구가 1500만명을 넘어섰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윤 후보의 발언에 상처받았을 국민들에게 윤 후보는 지금이라도 사과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도 논평을 통해 “식용견과 반려견이 따로 있다는 생각은 개농장 혹은 개공장의 현실을 전혀 모르는 발언”이라며 “사람이 반려하다 유기한 개들, 경견장이나 투견장에서 오는 개들, 펫샵에서 판매되지 못한 개들이 개농장 혹은 도살장으로 온다. 개농장 혹은 도살장에 오는 개들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에게 “토리(윤 전 총장 반려견)와 함께 있는 사진만 올리지 말고 반려동물에 대한 제도적 비전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31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마지막 TV토론에서 유승민 전 의원으로부터 개 식용 정책 관련 질문을 받고 “반려동물 학대가 아니라, 식용개는 따로 키우지 않냐”고 답했고 이에 유 전 의원은 “듣기 굉장히 거북했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요즘 반려 인구가 1500만명이 넘는다. 개를 식용으로 하는 문제는 이제 금지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후보도 집에서 강아지, 고양이 다 키우시지 않나. 저도 강아지를 너무나 좋아한다. 다 똑같고 귀여운 강아지”라고 강조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