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 누리호 발사대로 이송... 오후에 충전 설비 연결
“우주로!” 누리호 발사대로 이송... 오후에 충전 설비 연결
  • 정대윤
  • 승인 2021.10.20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발사대 도착 후 오전 중 기립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20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도착해 기립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20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 도착해 기립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한국 독자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 하루를 앞두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대로 이송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오전 7시 20분 누리호가 무인특수이동차량에 실린 채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나와 제2발사대로 출발했으며, 오전 8시 45분 이송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발사대에 도착한 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하늘 방향을 향해 90도로 일어서는 기립을 실시한다. 이 과정은 오전 10시 30뷴쯤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누리호는 안전을 위해 사람 보통 걸음걸이의 3분의 1 속도인 시속 1.5㎞로 천천히 이송됐다. 이 때문에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의 거리인 1.8㎞를 움직이는 데 1시간여가 걸렸다. 누리호는 1~3단 로켓으로 구성돼 있다. 총 길이가 아파트 16층 높이인 47.2m, 중량은 200t에 이른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과, 연료나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있는지 파악하는 작업인 '기밀 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이 수행될 예정이다.

발사 당일인 오는 21일에는 연료와 산화제를 실제 주입하는 절차가 시작된다. 이 작업은 발사 50분 전에 끝난다. 발사 직전까지 추가 점검을 거친 누리호는 발사 10분 전부터 자동 카운트다운에 돌입하며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 않으면 엔진을 점화해 우주를 향한 여정에 들어간다. 현재 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오후 4시를 잠정적인 발사 시각으로 정했으며, 정확한 시간은 발사 1시간 30분 전 확정된다.

한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를 발사하는데 날씨가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누리호를 발사대로 옮긴 뒤 세우는 작업이 진행될 20일 나로우주센터가 위치한 전남 고흥군 봉래면 하늘은 맑을 전망이다.

전날 오후에 나온 전망으론 이날 봉래면에 비가 올 확률은 0~20%에 그친다. 바람도 풍속 1~9㎧로 잔잔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각각 9도와 15도로 예보됐다. 누리호 발사가 예정된 21일도 맑을 것으로 전망된다

1.5t급 실용위성을 고도 600~800㎞ 고도에 투입하기 위해 개발된 누리호는 75t급 추진력을 지닌 액체엔진 4기가 한 데 묶인 1단 로켓, 같은 엔진 1기가 장착된 2단 로켓, 그리고 추진력 7t급 액체엔진이 달린 3단 로켓으로 구성됐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