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택청약 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해명, 또 논란
윤석열 “주택청약 통장 모르면 치매환자” 해명, 또 논란
  • 정대윤
  • 승인 2021.09.3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청약통장' 논란 해명하며 "치매환자" 언급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9일 서울 중구 버텍스코리아에서 열린 '꿈과 혁신 4.0 밀톡, 예비역 병장들이 말하고 윤석열이 듣는다'에 참석해 박수 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9일 서울 중구 버텍스코리아에서 열린 '꿈과 혁신 4.0 밀톡, 예비역 병장들이 말하고 윤석열이 듣는다'에 참석해 박수 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택청약 통장은 모를 수가 없다"며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말해 또 다시 설화 논란을 불렀다. 앞서 "집이 없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해 논란이 된 데 대한 ‘해명’을 하면서다.

윤 전 총장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프로그램 '석열이형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집이 없어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한 TV 토론 발언에 대해 해명하면서 "청약 통장은 모를 수가 없다"며 "주택청약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집도 없고 혼자 살고, 홀몸으로 지방을 돌아다녀서 청약 통장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웠다. 그런 얘기를 하려 했더니 말꼬리를 딱 잡아서 청약 통장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23일 TV 토론 도중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 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발언했다가 유승민 후보로부터 “집이 없으니까 청약통장을 만들어야죠”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청약 통장이 뭔지 모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아파트 공급 업체가 원래 물량을 청약을 받아서 분양을 해줘야 하는데, 일부 빼놓기도 하고 그런 사건들이 꽤 있었기 때문에 청약 통장을 모를 수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십 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정치인의 서비스 정신 아니겠나"면서 "그거 보고 재밌어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방송에서 '대선 출마를 후회해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있다"며 자신을 다섯 글자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는 "좀 멍청하다"고 답하면서 검사로 일할 때 상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수사를 진행한 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