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15분 대기, 벌 세운 것인양 보도...오히려 배려한 것”
이준석 “윤석열 15분 대기, 벌 세운 것인양 보도...오히려 배려한 것”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8.0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른바 '윤석열 군기잡기'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 대표는 상견례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을 15분간 기다리도록 했다는 보도에 대해 "결단코 그런 일이 없었다"며 "무슨 벌 세운 것인양 계속 보도되는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6일 자신의 SNS에서 "그날 오전 9시에 장성민 전 의원 입당식과 윤석열 총장의 지도부 상견례가 예정돼 있었고 이는 전날 보낸 공지문자에 명시되어 있었다"면서 "윤석열 총장 측에서 장성민 전 의원과 같이 행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불편하다고 알려와 최고위원회의 이후에 참여하도록 지도부에서 오히려 일정을 배려해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는 최고위원들의 공개발언 길이를 예측하기 어려우므로 당연히 회의 종료시점은 가변적"이라며 "오히려 최고위원회의는 그날 일상적으로 진행하는 비공개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윤석열 총장 상견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는 장성민 전 의원 측이 가장 기분이 나빠야 될 상황으로 양해해 준 장 전 의원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앞으로 어느 후보인지를 막론하고 캠프 관계자가 지도부와 후보 간의 갈등을 유도할 경우 정확하게 사실관계들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가 지난 7월 30일, 이 대표가 광주로 내려간 사이 전격 입당하며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지난 2일엔 윤 후보가 인사차 당을 찾았지만 앞서 진행된 장성민 전 의원 입당식과 당 최고위원회의가 예정보다 늦게 끝나 윤 전 총장이 15분간 대기하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에 이 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 전 총장에 '여의도식 군기잡기'를 시작한 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이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지방 일정을 소화하던 중 기습적으로 입당해 '당 대표 패싱' 논란이 일어난 것에 당 지도부가 윤 전 총장을 의도적으로 홀대했다는 해석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