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대통령 방일 정상회담 성사 미지수...日, 납득할 조치 없어”
청와대 “문대통령 방일 정상회담 성사 미지수...日, 납득할 조치 없어”
  • 정대윤
  • 승인 2021.07.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요미우리 ‘23일 한-일 정상회담’ 보도에...박수현 “아직 확정된 것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청와대가 ‘23일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보도한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해 19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현재 양국이 협의하고 있으나 여전히 성과로서 미흡하다"며 "막판에 대두된 회담의 장애에 아직 일본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는 상황이어서 방일과 회담이 성사될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한·일 양국 정부가 23일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첫 대면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매체는 문 대통령을 겨냥해 성적 표현을 써가며 망언을 한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경질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 같은 보도를 부인하면서 도쿄올림픽 참석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 경질을 결정했다는 요미우리신문 보도와 관련해 “저희는 일본 정부가 특정 언론을 이용해서 슬그머니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면서 “아직까지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일본 정부의 소마 공사에 대한 징계 수위와 관련해 “그건 일본 정부가 결정할 일이고, 외교적으로 어떻게 해야 한다는 매뉴얼이 있을 것”이라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지를 남겼다. 박 수석은 “대통령도 국민의 여론과 국회 의견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서 대통령의 길은 달라야 된다는 신념으로 임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왜 굴종 외교를 하냐고 하지만, 국민들도 대통령의 길을 이해하리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JTBC 기자와의 대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독선적이라는 의미로 '마스터베이션'(자위)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폄훼한 것으로 드러나 큰 논란이 됐다. 이에 외교부는 주한 일본공사를 지난 주말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한편, 일본이 해외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3일을 적용하는 것을 감안하면 문 대통령의 출국 마지노선은 20일이다. 해외 정상급과 최소 수행원은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지만 기타 수행단을 고려하면 20일까지는 일본에 입국해야만 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