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동체와 함께해 준 불교계 존경... 부처님 자비 온 누리에”
문 대통령 “공동체와 함께해 준 불교계 존경... 부처님 자비 온 누리에”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5.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사진=sns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불기 2565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사진=sns 캡쳐)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의 지혜와 자비가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행복한 세상을 기원하며 밝혀주시는 ‘희망과 치유의 연등’은 서로의 마음과 세상을 환하게 이어 비춰주고 있다. 그 원력으로 우리는 코로나를 이겨낼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문 대통령은 “서로의 마음이 다르지 않다”는 제목의 글에서 “부처님이 오신 날이다. 처마 끝 풍경소리같이 맑은 마음으로 어려운 이웃을 품어주신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연등회가 지난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큰 경사가 있었다. 축하하고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하지만 불교계는 올해도 연등행렬을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봉축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방역을 위해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면서도 스님들은 산문을 활짝 여셨다”며 “의료진과 방역진, 여행업계와 소상공인, 문화예술인 같은 분들에게 템플스테이를 무료로 개방해 평화와 안식을 주셨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공동체와 함께해주시는 마음에 존경을 표한다”며 “서로의 마음이 다르지 않다는 자비의 실천에 부처님도 염화미소를 짓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처마 끝 풍경소리같이 맑은 마음으로 어려운 이웃을 품어주신 스님들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