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오세훈, 마지막 TV토론... 오늘 오후 2시 격돌
박영선.오세훈, 마지막 TV토론... 오늘 오후 2시 격돌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1.04.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박영선(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일 오후 2시 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TV토론을 벌인다. 한 시간 반 동안 진행되는 이날 토론은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을 중심으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방송기자클럽이 주최하는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부동산 문제 등을 놓고 맞붙는다. 세번째 격돌이자, 4·7 재보궐선거 이전에 실시되는 마지막 토론이다.

박 후보 측은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을 둘러싼 의혹들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박 후보 측은 처가의 내곡동 땅을 몰랐다거나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고 했던 오 후보의 거짓말이 드러났다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박 후보 측은 나아가 오 후보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수사기관에 추가 고발 조치를 포함한 ‘중대결심’까지 거론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반면 오세훈 후보는 당시 내곡동에서 생태탕 식당을 운영했던 A 씨의 증언이 달라졌다는 점을 들어 "허무맹랑한 주장"이라며 박영선 후보 캠프 측 주장에 반박하고 있다. 오 후보는 “박 후보도 이제는 좀 이성을 되찾고, 비전과 정책 위주의 토론을 하는 게 유권자에 대한 도리 아닌가”라며 “이 선거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불미스러운 일이 계기가 돼서 치러지는 선거 아닌가”라고 역공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 토론회 준비를 위해 이날 오전 유세일정을 모두 비운 두 후보는 TV토론회를 끝마치고 다시 서울 곳곳을 돌며 막판 표심잡기에 나설 계획이다.

박 후보는 전통적으로 당 지지세가 강한 서남권을 돌 예정이다. 강서구에서 출발해 금천, 관악, 동작, 영등포를 가로지르며 표심에 호소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오 후보는 ‘스마일 이모티콘’을 연상시키는 동선으로 막바지 유세를 이어간다. 강서구 등촌역·양천구 목동역·영등포구 대림역 순으로 차량 유세를 한 뒤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앞, 강동구 천호역에서 마무리 유세를 한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