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돼야”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2.1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오찬 간담회를 열고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재정적 여건을 고려하되 4차 재난지원금을 넓고 두텁게 지원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연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논의에 들어간 4차 재난지원금은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기 때문에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되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놓고 당정 간 이견이 노출된 데 대해서는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재해 지원책이 될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며 “다만 당에서도 재정적 여건을 감안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정부와 당이 지혜를 모아보겠다"며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당이 제 역할을 한 데 대해 격려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의 어려운 삶을 지키는 데 당이 앞장서 주었다”며 “보다 과감한 지원책을 당이 주도했고, 당정청 협의를 통해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이끌어 주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어제 발표된 가계동향조사에서)경기악화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감소했지만 적극적이고 신속한 재정정책으로 이전소득이 많이 증가하여 모든 분위에서 가계소득이 늘어난것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재정의 분배개선효과가 40%에 이르러 위기때 심화되는 소득불평등 악화를 최소화하는데 역할을 했다. 앞으로도 포용적 회복을 이룰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낙연 대표께서 최근 신복지체제 비전을 제시하고 상생연대 3법을 주도해나가는 것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회복과 도약을 포용의 가치 위에서 하겠다는 시대정신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로, 앞으로 그 의지를 구체화해나가는 것이 우리 사회를 보다 포용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