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21일 개막... 개.폐막식 없이 영화만 상영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21일 개막... 개.폐막식 없이 영화만 상영
  • 정상원 기자
  • 승인 2020.10.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일인 2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관객들이 초청작 상영관에 입장하고 있다. 오는 30일까지 열흘 동안 열리는 이번 영화제에는 68개국의 초청작 192편이 상영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개·폐막식을 비롯한 레드카펫과 야외무대행사 등 오프라인 행사는 모두 취소됐다. ⓒ뉴시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일인 2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관객들이 초청작 상영관에 입장하고 있다. 오는 30일까지 열흘 동안 열리는 이번 영화제에는 68개국의 초청작 192편이 상영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개·폐막식을 비롯한 레드카펫과 야외무대행사 등 오프라인 행사는 모두 취소됐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상원 기자]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늘(21일) 개막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폐막식 없이 영화 상영 정도만 진행된다. 부산국제영화제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는 68개국 192편의 영화가 초청됐다. 매해 300편 정도가 상영된 것과 비교하면 대폭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에 따라 전체 유효좌석 25%까지만 입장 가능하다. 상영관 수도 기존 37개에서 영화의 전당 6개 관으로 축소됐다. 또한, 영화 한 편당 단 1회만 상영된다. 일부 GV(관객과의 대화)는 진행되지만, 개·폐막식과 레드카펫 등 인파가 몰릴 수 있는 행사는 열리지 않는다.

개막작 ‘칠중주: 홍콩 이야기’는 이날 오후 8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 이는 훙진바오(홍금보) 쉬커(서극) 등 홍콩의 거장 7명이 만든 작품 7편을 엮은 옴니버스 영화다. 10~15분 남짓의 짧은 영화 안에는 1950년대 이후 홍콩 사회의 단면과 감독 각자가 품은 추억들이 담겼다는 평가다.

폐막작은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한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타무라 코타로 감독)'이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정상 개최되지 못한 칸 국제영화제의 선정작 56편 중 23편을 부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베를린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에 초청된 화제작도 상영된다.

이처럼 규모가 축소된 영화제이지만 관객들의 열기는 여전하다. 관람 기회를 잡기 쉽지 않아 예매 경쟁은 예년보다 뜨겁다. 현장 예매 없이 온라인 예매로만 진행된됐는데, 이미 대다수의 주요 초청작이 매진됐다.

초청영화 상영 외 비즈니스 및 포럼, 2020 아시아필름어워즈,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시상식 등은 온라인으로 열린다.

25회 부산국제영화제는 21일 개막해 30일 막을 내린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