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의혹’ 김의겸 靑 대변인 전격사퇴…"아내가 상의 없이 내린 결정, 다 제 탓“
‘투기의혹’ 김의겸 靑 대변인 전격사퇴…"아내가 상의 없이 내린 결정, 다 제 탓“
  • 남희영 기자
  • 승인 2019.03.2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재개발 지역구 흑석동 상가건물 25억짜리 매입 논란 하루 만에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대변인은 29일 출입기자단 통해 "싸우면서 정이 든 걸까요. 막상 떠나려고 하니 청와대 출입기자단의 얼굴이 맨 먼저 떠오른다"며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 출근하지 않고 자신의 거취를 고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이 메시지에서 "어제 여러분들 앞에서 해명을 하면서도 착잡했다"며 "여러분의 눈동자에 비치는 의아함과 석연찮음을 읽을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너무 구차한 변명이어서 하지 않으려고 했지만 떠나는 마당이니 털어놓고 가겠다"며 "아내가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다. 제가 알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 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또한 다 제 탓이다. 내 집 마련에 대한 남편의 무능과 게으름, 그리고 집 살 절호의 기회에 매번 반복되는 '결정 장애'에 아내가 질려있었던 것"이라며 "궁금한 점이 조금은 풀렸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스스로 '까칠한 대변인'도 세상에 없을 겁니다. "불친절을 넘어서 강퍅하기 그지없는 대변인이었다"면서 "춘추관에 나와 있는 여러분이 싫어서는 결코 아니다. 여러분 뒤에 있는 보도 책임자들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평소 브리핑 때 여러분들과 농담도 주고받으면서 가볍고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얘기하고 싶었는데 그러질 못했다. 이렇게라도 풀고 간다. 건승하십시오. 멀리서도 여러분의 기사를 관심 있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대변인은 "생각이 다른 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특히 국내 정치적인 문제는 서로 이해관계가 엇갈리기에 타협하고 절충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하지만 한반도 문제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족의 명운이 걸려있고, 우리가 사는 터전의 평화 번영과 직결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7일 '2019년도 공직자 정기재산 변동 사항'을 통해 김 대변인이 지난해 서울 동작구 흑석동의 한 상가건물을 25억27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적정성 논란이 제기됐다.

은행 대출 10억원과 사인간 채무, 전세금까지 '올인'해 상가건물을 매입한 것은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역행한다는 비판이 나왔다.

김 대변인은 은행대출 10억여원과 개인적 채무로 1억원, 종로구 옥인동 전세금 4억8000만원 등 보유재산 14억원을 더해 매입 자금 25억7000만원을 마련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30년 가까이 전세를 살았다. 팔순 노모를 모시기 위해 집이 필요했고, 마침 저와 아내의 퇴직금 여유가 생겨 매입하게 됐다"고 해명한 바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