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공기질 최악”…서울 전역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
“출근길 공기질 최악”…서울 전역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
  • 정인옥 기자
  • 승인 2019.03.0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 초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서울에 초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미세먼지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인옥 기자] 5일 새벽 1시부터 서울 전 지역에 초미세먼지(PM-2.5) 경보가 발령되면서 최악의 '미세먼지 출근길'이 펼쳐치고 있다. 초미세먼지 경보는 시간당 평균 농도가 2시간 이상 150㎍/㎥ 이상 일때 발령된다.

기상청은 이날 새벽부터 잇따라 초미세먼지 경보·주의보를 발령했다. 오전 1시 서울을 시작으로 같은 시간 강원 영서 북부 지역에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2시간 뒤인 오전 3시에는 경기 동부와 경남 하동 지역에 각각 경보와 주의보를 내렸다. 다시 3시간 뒤인 오전 6시에는 강원 영동 남부 지역에 초미세먼지‧미세먼지 주의보가, 세종 전 지역에는 경보를 발령했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인천·경기·강원영서·대전·세종·충청·광주·전라에서 '매우 나쁨'을 기록 중이며 그밖에 지역은 '나쁨'을 보이고 있다. 미세먼지(PM-10) 상황도 최악인 건 마찬가지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상황이다.

이에 환경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경기·인천·대전·세종·충남·충북·광주·전남·전북·제주·강원 영서 등 총 12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충청권(세종·충남·충북, 대전 제외)의 경우 5일 연속, 대전은 나흘 연속, 광주와 전남은 이틀 연속이다.

기상청·환경부 등 관계 당국은 '최악의 미세먼지' 상황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당분간 바람이 약하고 대기가 안정돼 있어 초미세먼지·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지지 않을 거라는 예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북풍이 불 것으로 관측되는 오는 7일께에는 잠시나마 농도가 옅어질 수 있으나 이날이 지나면 다시 미세먼지 농도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