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배우 지망생에게 “더 많이 보고, 끊임없이 공부해라” 충고
손현주, 배우 지망생에게 “더 많이 보고, 끊임없이 공부해라” 충고
  • 김유위 기자
  • 승인 2015.10.2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V 대학로 문화극장 배우 토크에 '손현주' 게스트로… 열정적 강연에 '박수갈채' 받아
 ⓒCGV

[뉴스토피아 = 김유위 기자] 손현주가 배우를 꿈꾸는 후배들에게 ‘많은 것을 경험하고 꾸준히 공부하며 열정을 갖을 것’을 강조했다.

지난 21일 CGV 대학로 문화극장이 극장 콘셉트 리뉴얼을 단행한 후 처음으로 개최한 ‘배우 토크’에 게스트로 참여한 배우 손현주는 배우를 꿈꾸는 후배들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주고 받으며,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한 충고도 잊지 않았다.

이 자리에서 80년대 후반 대학로에서 극단 생활을 통해 처음 연기를 시작했다고 밝힌 손현주는 “대학로는 지금도 자주 찾는 곳으로 언젠가 내가 다시 정착해야 하는 어머니의 품 같은 고향 같은 곳이다”며 여전한 대학로 사랑을 전했다.

이어서 손현주는 “여전히 이곳에는 세상이 주목해야 하는 열정과 실력을 갖춘 재원들이 많다. 이제는 그들이 더 큰 곳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생각하며 더불어 나와 같은 동료 연기자들의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전하며 “이런 이유 때문에 지금도 핸드폰에 늘 연극하는 후배들의 프로필을 가지고 다니고, 내가 하는 작품들을 그들과 함께 하며 후배들을 양성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가 있을 만큼 이제는 자타공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중 하나로 우뚝 선 손현주에게도 슬럼프가 있었을까?

손현주는 대학로 극단 생활을 오래 하다가 KBS 14기 공채로 뽑혀 처음 마케라 앞에 섰을 때의 추억을 전했다. 그는 “카메라를 의식하지 말라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겠더라. 그때 처음으로 내가 연극을 괜히 한 것은 아닌가 후회를 한 적도 있었다”며 “그때 끊임없이 많이 보고, 경험하며 치열하게 살려고 노력했다. 그렇게 슬럼프 아닌 슬럼프를 극복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을 통해 팔색조 매력 뽐내왔던 손현주에게도 다소 쉽다고 생각하는 배역이 있었을지 궁금했다.

이에 대해 그는 명쾌하게 “없었다”고 밝혔다. 손현주는 “배우에게 쉬운 연기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역할이든 죽기살기로 열심히 해야 한다. 쉬지 말고 열심히 움직이며 더 많은 것을 공부해야 하기 때문이다”고 그 이유를 전했다.

반면 그는 편안한 배역은 있었다며 “어떤 작품에서 커피 자판기 동전을 수거하는 역할을 한 적이 있었는데, 그건 편안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CGV

전 MBC 아나운서 최현의 진행으로 약 70분 간 진행된 이날 토크에서 손현주는 연기자 후배들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며 열정적인 강연을 펼쳐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토크를 찾은 162명의 배우 지망생 및 관객들은 손현주의 강의에 대해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며 “손현주씨를 통해 어떤 일이든 끊입없이 보고, 공부하고, 열정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는 걸 알았다”며 “너무 즐겁고 의미있는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CGV 대학로 문화극장은 이번 손현주 편을 시작으로 배우들이 들려주는 진짜 배우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배우 토크' 행사를 매월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 = CGV)


[뉴스토피아 = 김유위 기자 / kyw@newstopia.co.kr]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