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의 안철수 단일화 일축...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
홍준표 “이준석의 안철수 단일화 일축...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
  • 정대윤
  • 승인 2022.01.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장 출마설에는...“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 불쾌감 피력
ⓒ뉴시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가 연일 단일화에 선을 긋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것도 작전"이라고 분석했다.

홍 의원은 14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이준석 대표의 단일화 일축에 의아하다. 대선에서 지면 당대표도 책임 회피는 불가할 듯하다'는 질문에 "단일화 불가도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지금부터 '단일화 하자'고 손을 내밀면 안 후보의 몸값만 높여줄 뿐 아니라 '윤석열 후보가 초조한 것 아니냐'라는 신호로 읽힐 수도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부산·경남 지역 방송인 KNN 인터뷰에서도 "안 후보가 과거에 비해 확장성 측면에서 굉장히 의미가 줄었다"면서 "단일화에 의한 시너지 효과나 득표 효과는 좀 미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를 통해 "단일화는 안철수 후보가 하고 싶을 것"이라며 "완주했을 때 본인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 저희도 단일화에 대해 진지한 고민 안 하고 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홍 의원은 '이번 대선처럼 뭐가 뭔지 모르는 대선은 처음이다. 퍼주기 정책에 이상한 동영상만 찍고... 이 나라 5년을 포기해야 하나'라는 글에는 "답답하긴 마찬가지"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홍 의원은 대구 지역에서 '대구시장 출마설', 이에 따른 '혼자 다 해먹냐'라는 반대 여론도 있다는 말에 "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며 불쾌감을 표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정치인생 마지막 목표가 대통령이다"며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당대표, 대선후보 등 해볼 수 있는 자리는 거의 다 해봤기에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겠다는 뜻을 줄기차게 밝혀 온 바 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