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여가부폐지.멸공’ 尹, 2등 인정한 셈... 발 뺀 이재명, 약았다”
유시민 “‘여가부폐지.멸공’ 尹, 2등 인정한 셈... 발 뺀 이재명, 약았다”
  • 정대윤
  • 승인 2022.01.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하이리스크 하이리턴…2등임을 스스로 인정한 셈"
ⓒ뉴시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1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와 ‘멸공’ 게시물 등 SNS 홍보에 나선것과 관련해 “전형적인 2등 후보의 전략”이라며 “스스로 2등이라는 점을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11일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복귀하고 나서 윤 후보 캠프 메시지 내지 홍보와 관련해 극우 성향을 가진 청년들이 뭔가를 꾸미는 게 아닌가 이런 의심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윤 후보측이 ‘여성가족부 폐지’ 등 젠더 이슈를 전면에 내세운 것과 관련 “젠더 이슈는 공짜로 가져가는 것이 없다. 작용 반작용의 법칙이 작용한다”며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7자 짜리 SNS 공약도 그렇고, (윤 후보가) 장을 보는 이상한 사진 메시지드 그렇고 일종의 일베놀이와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극우성향 청년들이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노는 수준의 그런 메시지를 계속 발신하면 이게 그런 커뮤니티 사이트를 출입하며 노는 젊은 남성들이 이런 것에 관심을 보일 수 있다"며 "와인잔을 오른쪽으로 돌리면서 와인은 왼쪽으로 돌린다. 이러면 다른 쪽에서 어떤 반작용을 초래할 것인지 계산서를 뽑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이사장은 "이준석 대표는 그런 게 효과를 내서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보는 것 같은데 이재명 후보는 반작용도 보고 있는 것"이라며 "젠더 이슈를 터뜨리고 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좋은 태도가 아니고, 양쪽 얘기를 다 듣고 통합하는 쪽으로 대통령 후보는 움직여야 된다는 게 이재명 캠프의 입장"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보면 윤석열 캠프에 최근 젠더 이슈를 다루는 태도는 굉장히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을 추구하는 초기적 형태에 가깝다”고 덧붙였다.

이어 “2등 후보이기 때문에 그런 전력이 나오는 것”이라며 “앞으로 윤 후보 쪽에서는 더 도발적이고 위험성 높은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 수익률이 높을 수 있는 홍보전략을 쓸 가능성이 많아 보인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 대해선 "약았다"며 "로우리스크 로우리턴, 그러니까 수익률은 조금 낮더라도 리스크를 지나치게 높이는 위험도를 높이는 전략은 안 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