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18일부터 사적모임 완화...수도권 최대 8명.비수도권 10명”
김부겸 “18일부터 사적모임 완화...수도권 최대 8명.비수도권 10명”
  • 정대윤
  • 승인 2021.10.1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완료자 4명 포함…사적모임 저녁 6시 전후 구분 없어져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4단계 지역인 수도권은 미접종자 최대 4명 포함 8명까지, 3단계지역 접종완료자 6명 등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에 대해 4단계 지역인 수도권은 미접종자 최대 4명 포함 8명까지, 3단계지역 접종완료자 6명 등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김부겸 국무총리는 내주부터 완화된 거리두기를 적용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가 4명 포함돼있다면, 4단계 지역에서는 최대 8명, 3단계 지역에서는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변화된 여건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일부 조정하고자 한다"며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도 일상회복에는 한발 더 다가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내주부터 2주간 적용된다.

새로운 방침에 따르면,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완화됐다. 김 총리는 "우선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완화한다. 내주부터는 4단계 지역에서 저녁 6시 전후 구분 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며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해 오던 완화된 인원 기준을 다음 주부터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 없이 적용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 총리는 “11월 중순에 있을 대입 수능시험을 목전에 둔 수험생 등의 상황을 고려해 수도권을 포함한 4단계 지역의 독서실과 스터디 카페 등 시설 운영이 24시까지 허용된다”며 “수도권 지역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됐던 스포츠 경기는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경기는 수용인원의 20%, 실외경기는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김 총리는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상세한 조정내용은 오늘 중대본 회의 직후, 중수본에서 알릴 방침이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