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 1호 사건 수사’... 4월은 돼야 가능”
김진욱 “‘공수처 1호 사건 수사’... 4월은 돼야 가능”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2.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면담을 마치고 청사를 나오고 있다.ⓒ뉴시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면담을 마치고 청사를 나오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오는 4월경에는 ‘공수처 1호 사건’ 수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10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지원자가 많아 면접을 2월 안에 끝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실무적으로 (수사팀 구성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1호 수사는 4월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연휴가 끝나자마자 외부 심사위원들로 서류전형을 진행하려고 한다. 면접 전형도 외부 위원이 더 많도록 구성할 것”이라며 “면접에서는 결격사유가 있는 게 아니면 순위를 매겨 모두 인사위원회에 올리려고 구상 중이다. 결격이 아닌데 자르면 인사위 권한이 침해될 수도 있어 판단은 인사위에서 하도록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일 마감한 공수처 검사 원서접수 결과 23명 모집에 233명이 지원해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측은 지난 2일 국회에 16일까지 인사위원을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수처법상 인사위는 처장, 차장, 처장이 위촉한 인사 1명, 여야가 추천한 각 2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인사위는 선발된 검사 후보자를 평가해 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추천하게 된다.

김 처장은 “설 연휴가 지나고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날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앞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명수 대법원장, 윤석열 검찰총장 등을 예방했다.

김 처장은 청사 이전 계획도 밝혔다. 공수처 사무실이 법무부가 있는 정부과천청사에 있어 독립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김 처장은 “부동산 시세 영향도 받으니 서울 내, 서울 근교, 과천, 일산 등 여러 군데를 알아봐야 한다”며 “예산에 반영되는 시점에 맞춰 구체적인 계획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서는 “법원에서 판단한 사안이고 항소 절차가 진행될 것이어서 우리하고는 직접적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직권남용죄 관련 고소·고발이 이어질 거라는 전망에 대해서는 “직권남용죄 기준이 세밀하게 정립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