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노숙인 시설서 5명 코로나19 집단 감염... 4일간 운영 중단
서울역 노숙인 시설서 5명 코로나19 집단 감염... 4일간 운영 중단
  • 남희영 기자
  • 승인 2021.01.26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6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300명대를 기록한 26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뉴시스

 

[뉴스토피아 남희영 기자]서울역 노숙인시설 희망지원센터에서 종사자와 노숙인 등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이에 서울시는 26일부터 29일까지 희망지원센터 운영을 중단하고, 나흘간 비상운영체제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희망지원센터 종사자 2명 및 노숙인 3명 등 총 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한 밀접접촉자가 다수 나옴에 따라 이날 8시 기준 현재 종사자 24명이 입원 또는 자가격리로 근무를 할 수 없는 상태다.

서울시는 시사회복지사협회를 통해 대체인력 2명을 지원받았으며, 음성판정을 받은 종사자 5명이 지난 20일 업무에 복귀했으나 22~23일 만취 노숙인을 상담지원하는 과정에서 대체인력 포함 시설 종사자 8명이 추가로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확진된 종사자 및 노숙인의 정확한 감염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관할 보건소에서 역학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시설 종사자 뿐만 아니라 서울역 응급대피소 일자리 참여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짐에따라 29일까지 서울역 희망지원센터 및 응급대피소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또 서울역 응급대피소를 이용했던 노숙인에게는 고시원 등을 추가로 확보해 응급숙소를 제공하고 거리에서 지내는 노숙인은 주·야간 거리상담을 통해 구호물품을 지급하거나 건강상태를 살필 예정이다.

이번 비상운영 기간에도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 응대는 24시간 운영된다. 아울러 비상운영기간 동안 시설 내 방역조치와 함께 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코로나19 검사와 더불어 긴급 기능보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희망지원센터는 업무에서 배제된 종사자 14명이 복귀하는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정상 운영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비상운영기간 동안 서울역일대 노숙인에 코로나19 검사를 적극 안내하고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나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입원치료 또는 생활치료센터 입소조치를 하여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겠다"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