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
문 대통령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
  • 정대윤 기자
  • 승인 2021.01.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뉴스토피아 정대윤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면에 대한 입장이 첫 질문으로 나오자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분의 전임 대통령이 지금 수감돼 있는 이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로, 또 두 분 모두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 걱정이 많이 된다”면서도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과 권력형 비리로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 국민들이 입은 고통과 상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재판이라며 무죄를 주장하는 전직 대통령의 태도에 대해서는 “하물며 과거에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이런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거라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법원도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엄하고 무거운 형벌을 선고했다”며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 말하는 것은 저는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사면의 대전제로 국민들의 공감대를 강조하며 “전임 대통령을 지지하셨던 국민들도 많이 있고 또 그분들 가운데도 지금 상황에 매우 아파하거나 안타까워하는 분들 많으시리라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그에 대해서도 대전제는 국민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시 극심한 분열이 있다면 그것은 통합에 도움이 되기는 커녕 오히려 국민통합 해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 경기도 파주출판도시 문발로 203 사유와문장 2층
  • 대표전화 : 02-562-0430
  • 팩스 : 02-780-4587
  • 구독신청 : 02-780-4581
  • 사업자등록번호 : 107-88-16311
  • 뉴스토피아 / 주식회사 디와이미디어그룹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95
  • 등록일 : 2013-12-26
  • 발행인 : 정대윤
  • 편집인 : 남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희영
  • 뉴스토피아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토피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tpress@newstopia.co.kr
ND소프트